의사가 미친짓이라는 말까지 하는 잘못된 양치 습관


건강한 치아를 위해 빼놓을 수 없는게 양치질 입니다. 충치를 예방하는 것은 물론 입냄새 제거에 도움되기 때문에 아이들에게 양치 습관을 길러주고 어른들도 식후 빠짐없이 양치를 하려고 노력하죠. 그런데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양치 상식과 다른게 있습니다. 심지어 미친짓 또는 최악이라고 말할만큼 좋지 않은 습관이라고 하는데 어떤 양치 습관이 무슨 이유 때문에 그런것인지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양치 후 가글, 얼마나 안좋길래?

양치하고나서 곧바로 가글해본 경험 있을 겁니다. 입냄새를 좋게 하는데 도움될거란 기대감과 가글의 살균, 소독 효과가 치아관리에 도움될거란 생각때문이죠. 하지만 현직 의사들은 건강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이러한 행동을 미친짓, 또는 최악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안좋다고 말합니다.


<황금알>


양치 후 곧바로 하는 가글은 치아의 착색을 유발한다고 합니다. 치약의 합성 계면활성제(SLS)와 살균 소독효과가 있는 염화물의 만남은 검은 물질을 만들게 되고 이 물질이 치아에 달라붙어 치아 변색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죠. 그러므로 가글을 하고자 한다면 최소한 30분 이후에 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만물상>


2. 입냄새의 또다른 원인

양치 후에도 입냄새 때문에 불편했던 경험이 있을 겁니다. 잇몸의 상처 또는 충치가 원인이 아니라면 잘못된 양치 습관이 원인일 수도 있는데요, 양치 후 충분히 헹구지 않을 경우 오히려 구취 수치가 상승하는 역효과가 납니다. 그리고 가글을 습관적으로 사용할 경우 가글 속에 있는 알코올 성분이 입안의 침을 말려 구취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가글은 하루 1회가 적당하다고 합니다.


<나는 몸신이다>



3. 유익균까지 감소

가글의 살균 작용은 외부의 곰팡이균 침입을 막아주는 입안의 유익균을 감소시키기 때문에 곰팡이균인 구강진균증 증가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일부 짙은 농도의 가글제품은 입안에 자극을 주고 점액을 건조시키면서 암 유발 물질을 효과적으로 침투시켜 구강암 위험을 높일 수 있습니다.


<비타민>


4. 양치는 식후 30분 뒤에?

우리에게 익숙한 치아건강 333 중에 하나는 식후 3분 이내에 양치할 것을 권장하고 있는데 최근 이에 대한 논란이 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입안의 찌꺼기를 효과적으로 세척하기 어렵고 침으로 인한 세정작용을 위해 식후 30분 뒤에 양치할 것을 권장한다고 하죠. 특히 탄산음료, 발효식품, 주스를 마셨다면 식후 30분 뒤에 양치하라고 합니다.


<황금알>


5. 듬뿍 묻히는 치약 사용량

이전에 한번 말씀드렸던 내용인데 칫솔모 길이의 1/4 정도만 치약을 사용하라고 합니다. 우리는 흔히 치약을 많이 사용하면 양치효과가 좋을 것으로 기대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고 하네요. 오히려 연마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치아의 마모도를 높이고 구강 건강에 도움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나는 몸신이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