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이상 무시하면 안되는 간 건강 이상 신호


우리 몸에 흡수된 영양소를 저장하거나 가공해 온몸의 세포에 분배하는 간은 신체 에너지 관리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합니다. 필요한 물질을 합성하고 해독 작용을 통해 몸을 보호하는 역할도 하죠. 이처럼 중요한 역할을 하는 간은 침묵의 장기로 알려져 있어 평소 간 건강을 걱정하면서 특별한 증상이 없다는 생각에 간의 이상 신호를 놓치기 쉽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침묵으로 일관하는 것은 아니며 간이 많이 안좋다고 알리는 반응들이 있는데 어떤 것들이 있는지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피로

피로의 원인은 다양하기 때문에 피곤하다고 해서 무조건 간이 안좋다고 보긴 어렵습니다. 하지만 간은 해독 관련 작용을 하기 때문에 몸안에 들어온 술이나 약물, 활성산소 등을 해독하게 되는데 간 기능이 저하되어 있다면 해독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피로가 지속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쉽게 피곤해지고 만성피로에 시달리면서 다른 증상들이 동반된다면 더 이상 무시해선 안됩니다.



2. 잦은 출혈

간은 알부민이라는 단백질을 비롯해 혈액응고 인자 물질을 합성합니다. 간 기능이 저하되면 이러한 물질의 합성에 차질이 생겨 잇몸이나 코에서 잦은 출혈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3. 멍

단순한 타박상에 의해 멍이 생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작은 충격에도 쉽게 멍이 생기고 오래 지속된다면 앞서 잦은 출혈과 마찬가지로 간에서 합성되어야 할 혈액응고 인자가 합성되지 못해 발생할 수 있으므로 간 건강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4. 메스꺼움과 구토

주로 위장의 문제로 생각하기 쉬운 메스꺼움과 구토는 간 건강이 안좋다는 신호가 될 수 있습니다. 간은 신체의 독성 물질을 해독하고 제거하기 때문에 간 기능이 저하된 경우 정상적인 소화 및 신진대사를 어렵게 만드는데 박멸되지 않은 독소가 축적되어 잦은 메스꺼움과 구토를 유발하게 됩니다.




5. 황달

눈의 흰자위나 피부 등이 노랗게 되는 현상인 황달은 철분을 포함하고 있는 특수 단백질이 분해되는 과정에서 생기는 빌리루빈이라는 물질이 간에서 해독되지 못하고 과다하게 쌓이거나 배출되지 못해 나타납니다.



6. 저혈당증

간은 각종 호르몬을 분해하고 대사하는 역할을 하는데 간 기능이 저하되면 인슐린 분해가 잘 안되고 글리코겐 저장량도 부족해져 저혈당증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평소 간 건강이 걱정되는 사람에게서 현기증, 피로감을 비롯해 혈압상승, 식은땀, 가슴 두근거림, 불안감 등이 지속된다면 검사 받는 것이 좋습니다.



7. 늘어난 세균성 질환

우리 몸에 흡수된 세균은 간을 거치면서 쿠퍼세포라는 대식작용을 하는 세포에 의해 모두 죽고 약 1% 정도만 살아서 빠져 나옵니다. 하지만 간 기능이 저하된 사람은 보다 많은 세균이 살아남게 되어 비브리오 패혈증 같은 각종 세균성 질환에 노출되는 횟수가 늘어나게 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