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쓴 건전지 구분하는 초간단 꿀팁


TV리모콘, 벽시계 등을 비롯해 건전지를 사용하는 생활용품이 상당히 많습니다. 그렇다보니 여러개 들어 있는 상품을 구매해놓고 필요할 때 즉시 교체해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죠. 하지만 가끔씩 건전지를 교체해도 작동하지 않으면 건전지 문제인지 제품의 고장인지 알기 어려울 때가 있고 보관을 잘못해 다 쓴 건전지와 새 건전지가 섞이는 일도 발생하는데 이럴 때 아주 간단하게 다 쓴 건전지를 구분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건전지는 볼록 튀어나온 부분이 플러스극이고 반대쪽의 평평한 부분이 마이너스극인데 플러스극은 이산화망간, 마이너스극은 아연으로 되어 있습니다. 다 쓴 건전지를 1초만에 확인하는 방법은 마이너스극의 아연 성질을 이용하는 방법이죠.



다 쓴 건전지는 아연이 산화되어 마이너스극으로 떨어뜨렸을 때 통통 튀게 됩니다. 반대로 새 건전지나 조금 사용한 건전지는 산화되지 않은 아연 때문에 튀어오르지 않는데 바로 아래의 움직이는 이미지를 보시면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상단은 새 건전지를 대리석처럼 딱딱한 바닥에 마이너스극으로 떨어뜨렸을 때 모습입니다. 튀어오르기는 커녕 제대로 세워질만큼 무거운 느낌의 반응을 보이죠.




하지만 다 쓴 건전지는 똑같이 마이너스극으로 떨어뜨렸을 때 여러번 튀어오르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러한 성질을 활용하면 혓바닥을 대보지 않아도 쉽게 건전지 상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 밖에 대량 구매가 저렴하다는 이유로 한번에 많이 들어 있는 상품을 구매하기도 하는데 건전지는 시간이 지나면 방전되므로 필요 이상으로 많이 사두는 것은 좋지 않으며 여분의 건전지는 밀폐 보관하는게 좋습니다. 



또한 별도의 표기를 해놓았더라도 새 건전지와 다 쓴 건전지를 함께 보관할 경우 에너지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흘러 결국 전체 사용 가능 용량을 줄어들게 만드므로 반드시 따로 보관하시기 바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