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의 상징인 줄 알았던 손목 힘줄의 정체


주먹쥔 손에 힘을 준 채 손목을 약간 구부리면 손목에 튀어나온 힘줄이 보입니다. 모든 사람에게 나타나는건 아니고 10~15% 정도의 사람들에게는 나타나지 않는다고 하죠. 힘을 줄 때 눈에 잘띄는 힘줄이라 힘의 상징처럼 생각하는 사람도 있고 심지어 동맥으로 착각하고 있는 사람도 있는데 이는 장장근이라는 근육의 일종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강한 힘에 대한 기대와 달리 다른 의미와 쓰임을 가지고 있죠.



장장근은 아래와 같이 손가락을 모아서 봐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우측의 손목에는 장장근이 보이고 좌측 손목엔 보이지 않죠.



장장근은 인간의 진화와 관련 있다고 합니다. 포유류 동물은 4개의 다리를 이용해 이동하거나 나무를 오를 때 이 근육을 활용했는데 인간이 직립보행을 하면서 쓰임이 줄었기 때문에 진화하는 과정에서 근육의 길이가 줄어들고 퇴화된 것이죠.



그렇다면 장장근이 보이는 사람은 좀 더 힘이 쎌까요? 팔씨름을 하는 모습을 보면 힘이 잔뜩 들어간 손목에 장장근이 도드라진 모습을 볼 때가 많습니다. 왠지 힘과 관련있어 보이는 근육으로 생각하기 쉽죠.




하지만 근육만 도드라져 보일 뿐 힘을 쓰는데 관련없는 근육이라고 합니다. 심지어 없어도 손 기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하죠. 그러므로 자신의 손목에 장장근이 안보인다고 해서 손 기능에 문제가 있는건 아닌가 걱정할 필요 없죠. 오히려 진화론 측면에선 더 진화된 사람에 해당됩니다.



그렇다고 쓸모없는 무의미한 근육은 아닙니다. 재건술이나 성형수술에서 장장근을 떼어내 수술하는 경우도 있죠. 특히 오승환, 임창용 같은 야구선수들이 받았던 토미 존 수술에도 장장근을 활용하는 경우를 볼 수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