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식대로 양치하면 치아를 망치는 음료의 정체


세상에서 치과가는걸 제일 싫어한다는 사람도 있을만큼 치과 치료는 달갑지 않은 일이죠. 그렇다보니 건강한 치아 관리를 위해 식사를 하거나 음료를 마시고나면 양치를 합니다. 이때 많은 분들이 올바른 양치법으로 하루3번, 식후 3분이내, 3분동안 양치해야 한다고 알고 있는데 이는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기 위해 가장 널리 알려진 양치법입니다.



하지만 모든 경우에 해당되는 것은 아니라고 하는데요 이 음료를 마시고나면 최소 30분에서 한시간 이후에 양치를 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어떤 음료가 해당되고 이유는 뭘까요?



우리의 치아는 가장 겉면에 에나멜 층이 형성되어 치아를 보호하고 있습니다. 이 에나멜층은 산성에 의해 약해지게 되는데 이렇게 약해진 상태에서 양치를 하면 오히려 에나멜층의 손상을 가져와 치아 건강에 좋지 않다고 합니다.



이때 산성음료를 판단하는 기준은 산도 측정 수지인 pH를 기준으로 하는데 pH 5.5 이하의 음료를 섭취하면 에나멜층이 약해지게 됩니다. 대표적인 산성음료인 pH 2.3 정도의 콜라나 맥주 같은 탄산음료도 해당되지만 땀흘린후 마시는 알칼리음료도 맛과 향을 만드는 첨가물은 산성이기 때문에 pH가 3 정도로 낮은 산성음료라고 합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음료를 마셨다면 타액에 의해 입속 산도가 정상으로 돌아올수 있는 최소시간인 30분 가량 지난 후 양치를 해야 치아 건강에 이로운 셈이죠.



하지만 직장처럼 여러 사람이 많은 자리에 있을때 입냄새 등을 이유로 빨리 양치를 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수 있는데 이럴땐 먼저 물을 이용해 입안을 헹군 다음 양치를 하는 것이 입속 산도를 낮춰 치아가 손상되는 것을 막아주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