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의대 교수가 잘자라고 알려준 수면법


자려고 누웠으나 잠 못 이루는 불면증 때문에 고통 받는 사람이 많습니다. 뒤척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자야한다는 압박까지 더해져 고통스러운 시간은 더욱 늘어나죠. 불면증까지는 아니더라도 그날의 컨디션이나 감정 상태에 따라 일시적으로 잠 못 이루는 경험을 하기도 하는데 당장의 고통도 스트레스지만 다음날 컨디션 저하 때문에 리듬이 깨지고 능률도 떨어집니다.



앤드류 와일 교수



불면증은 원인이 다양한만큼 극복하는 방법도 사람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긴장했거나 예민한 상태에서 심호흡하면 마음이 차분해지는 경험을 바탕으로 이와 비슷하게 몸을 이완시키는 효과가 뛰어나 몇 분 안에 잠들도록 만드는 호흡법이 있는데 하버드 의대 교수인 앤드류 와일 박사가 소개한 478 호흡법입니다.



478 호흡법은 4초, 7초, 8초로 나눠 호흡하는 방법입니다. 침대에 누워 편안한 마음으로 반복해서 따라하면 되는데 3회씩 반복 후 일반호흡을 하다가 다시 3회씩 반복하면 효과적입니다.


478 호흡방법


1.  입을 다물고 코를 이용해 천천히 4초간 숨을 깊게 마십니다.

2.  숨을 참은 상태로 7초간 호흡을 멈춘 뒤

3.  8초간 다시 코로 숨을 천천히 내쉽니다.




478 호흡법에 있어 중요한 점은 시간과 호흡에 집중하는 것입니다. 시간을 재기 위해 숫자를 세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집중하여 생각을 덜고 긴장을 풀 수 있습니다. 또한 7초간 숨을 참기 때문에 들이마신 숨보다 긴 시간을 내뱉기 쉽게 해주는데 이 과정에서 긴장을 풀어 이완상태에 이르게 하죠.



478 호흡법은 마법이 아니므로 단순히 4초, 7초, 8초를 지켰다고 잠들 수 없습니다. 호흡법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의식을 모으고 신체를 이완시켜야 효과를 볼 수 있는데 방법이 어렵지 않고 기억하기 쉬우며 호흡을 통해 확실히 안정상태에 접근할 수 있으므로 편안한 마음으로 따라한다면 이른 시간에 좋은 수면을 취할 수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