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지 말고 껍질과 함께 먹으면 좋은 식품 6가지


여전히 위생을 이유로 식품의 껍질을 벗기는 경우가 많지만 껍질에는 다양한 영양이 존재하고 일부는 오히려 알맹이보다 껍질에 영양이 많습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건강상의 이로움을 얻기 위해 특정 식품을 찾으면서도 정작 영양이 풍부하게 존재하는 껍질을 버려 별다른 효과를 얻지 못하고 음식물 쓰레기 양만 늘어나게 만들기도 하죠. 평소 껍질 벗기느라 고생했다면 그 수고를 세척에 투자하여 식품의 영양을 월등히 공급받을 수 있는데 어떤 식품이 있는지 6가지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사과



이미 잘 알려진대로 사과는 껍질에 많은 영양이 존재합니다. 특히 케르세틴이라는 폴리페놀 성분은 강력한 항산화 작용으로 노화를 예방하는데 과육에는 없고 사과 껍질에만 존재하죠. 또한 우루솔산은 우리 몸에서 에너지를 연소시키는 좋은 지방의 양을 증가시켜 지방을 분해하고 근육을 약화시키는 유전자 변화를 억제하며 셀룰로오스가 배변량을 늘리고 변을 부드럽게 만들어 변비를 예방해줍니다.


2. 당근



항산화 효과를 통해 체내 세포 손상을 막고 눈 건강을 지켜주는 베타카로틴은 당근 껍질에 많이 존재합니다. 또다른 항산화물질인 폴리아세틸렌도 대부분 껍질에 존재하는데 몸 안의 염증을 줄이고 노화를 막아줍니다.


3. 고구마



군고구마나 찐고구마가 먼저 떠오른다면 껍질째 먹는게 부담스러울 겁니다. 하지만 깨끗이 씻은 고구마를 잘게 썰어 조림이나 다른 음식과 함께 조리하면 껍질과 함께 섭취하기 수월한데 고구마 껍질의 베타카로틴은 항암 능력이 뛰어나고 세포 노화를 일으키는 활성산소 제거에 탁월하죠. 또한 다른 식품의 식이섬유보다 흡착력이 강해 발암물질 배출 능력이 뛰어난 고구마의 식이섬유는 껍질 가까이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4. 단호박



달콤한 영양간식으로 인기 많은 단호박도 껍질을 함께 먹는게 좋습니다. 단호박 껍질에는 알맹이에 존재하지 않는 페놀산이 풍부한데 페놀산은 항암 효과를 비롯해 심혈관 질환 예방에 뛰어나고 노화를 막아줍니다. 또한 껍질쪽으로 갈수록 베타카로틴 함량이 늘어나 눈의 피로를 덜어줍니다.


5. 가지



부드러운 식감을 위해 껍질을 버리기도 하지만 가지 껍질에는 안토시아닌계 색소인 히아신과 나스닌이 함유되어 있어 활성산소를 억제하고 혈중 콜레스테롤을 억제하며 혈관의 노폐물을 배출시켜 혈액을 맑게 합니다.


6. 양파



눈물까지 흘려가며 양파 껍질을 벗겨본 경험이 있다면 그냥 버리기 아까울지 모릅니다. 양파 껍질에는 항산화 작용을 하는 케르세틴이 풍부한데 알맹이의 300배에 이르고 껍질을 벗길수록 줄어들죠. 하지만 평소 양파를 섭취할 때 껍질을 함께 먹기 어려운만큼 육수를 낼 때 껍질 째 넣으면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고 껍질의 식감까지 좋아져 섭취하기 수월해집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